티스토리 뷰


보면서 계속 들었던 생각.. "그들은 무엇을 위해 싸우나..", "깊은 원한의 골은 없어질 수 있을까.."


데릴이 사이코 자쿠에 타는 장면을 볼 때는 눈물이 흘렀다.


이 작품은 예술이야...


이 작품의 OST가 너무 좋다.





댓글
댓글쓰기 폼